업종변경, 소자본창업, 샵인샵에 특화된 '혼밥에 빠지다' 를 주목하라!!!

장기불황에 폐업의 위기에 기로에선 식당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마지막이 업종변경이다

소자본 창업, 인건비 절감, 안정된 매출의 세 마리 토끼도 잡을 수 있는 브랜드를 눈여겨볼만하다.

"혼밥에빠지다" 는 자체 공장, 메뉴 개발, 홍보 및 영업 전문가로 구성된 주목할 브랜드이다.

손진현 기자

작성 2020.06.27 00:07 수정 2020.06.27 00:07


업종변경 창업은 기존 운영 중인 매장의 시설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창업의 위험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코로나 사태에 배달이 힘든 아이템, 홀 규모는 크면서 매출이 급락한 매장들의 차선책으로 최소 비용 업종 변경을 선택하고 있다. 소자본창업, 업종변경창업 , 소규모창업, 유망 프랜차이즈 창업아이템의 지형도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혼밥에빠지다’ (혼빠)가 그중에서 가장 큰 두각을 보이고 있다. 혼밥 및 배달 전문 프랜차이즈 혼밥에빠지다’ (대표 박민석)는 소자본 창업, 소규모창업, 배달창업, 업종변경에 적합한 아이템이다.

 

해당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론칭 한 길식품은 순대, 육류, 탕 등 25년 이상을 자체 공장에서 생산, 공급해 온 외길 회사의 내공 있는 제조업 본사로 알려져, 사무실만 있는 가맹점 계약에만 치중하는 대다수의 본사와 큰 차별점이 있다.

 

브랜드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 19사태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 및 비대면 소비 등이 증가함에 따라 소자본창업, 소규모창업, 배달창업, 업종변경 창업시장의 수요가 커지며 관련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라며 “직접 직영점 3곳 운영을 통해 사업성을 검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 등으로 기존 외식업 전반에 수많은 자영업자가 어려움에 내몰리고 있다라며 자체 공장 있는, 프랜차이즈 본사 경력과 경험 있는 직원,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홍보가 가능한 한마디로 신뢰도를 갖춘 프랜차이즈 브랜드인지 면밀한 검토를 통해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업종 변경을 희망하는 자영업자들을 위해 혼빠는 개점 전 교육 시 납입하는 최초 오픈지원비만으로 가맹점 오픈이 가능하도록 창업의 문턱을 낮추어 유망 프랜차이즈를 분석 중인 예비창업자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고 싶다라고 전했다. 모든 메뉴는 포장지만 벗긴 후 데우거나 끓여서 깊은 맛을낼 수 있게 공장에서 가공 후 냉장으로 공급하고 있어 특별한 기술 없이 본사의 레시피를 따라 하면 된다고 한다. 또한 보쌈도 공장에서 삶아진 제품을 공급하여 매장에서 조리 시간 단축, 전국 매장이 통일 된 맛이 가능해 최소 인원, 최소 공간으로 창업이 가능하다.

 

, 배달, 포장이 다 잘될 수 있게 요리를 몰라도 원팩시스템이고, ONE STOP 물류공급으로 원가도 경쟁력 있고, 창업비 또한 인테리어 없이, 주방기물 자체 구매에 간판만 달아도 되는 시스템이라 홀, 배달 전문, 샵인샵 원하는 시스템으로 창업도 가능한데, 한시적으로 가맹비, 교육비, 로열티 면제로 예비 창업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현재 봉천직영점, 왕십리점, 일산정발산점이 영업 중이고 추가로 5곳이 오픈 대기 중이다.

 

보다 더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혼밥에빠지다.com) 나 대표번호(1877-9952)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얼리어답터뉴스 / 등록기자: 손진현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